2020.02.27 (목)

  • 구름많음속초5.1℃
  • 맑음9.2℃
  • 맑음철원8.1℃
  • 맑음동두천9.0℃
  • 맑음파주8.7℃
  • 흐림대관령-1.2℃
  • 구름많음백령도4.2℃
  • 구름많음북강릉4.5℃
  • 구름많음강릉5.3℃
  • 구름많음동해5.2℃
  • 맑음서울9.2℃
  • 맑음인천7.6℃
  • 맑음원주9.2℃
  • 맑음울릉도1.9℃
  • 맑음수원8.5℃
  • 구름많음영월7.6℃
  • 구름조금충주8.4℃
  • 맑음서산7.5℃
  • 구름많음울진5.4℃
  • 맑음청주10.0℃
  • 맑음대전9.8℃
  • 맑음추풍령6.4℃
  • 구름조금안동7.0℃
  • 맑음상주7.0℃
  • 구름많음포항6.4℃
  • 맑음군산8.1℃
  • 구름많음대구7.5℃
  • 맑음전주9.4℃
  • 구름많음울산6.1℃
  • 구름많음창원6.7℃
  • 맑음광주11.2℃
  • 구름많음부산7.2℃
  • 구름조금통영8.1℃
  • 맑음목포7.1℃
  • 구름많음여수8.4℃
  • 맑음흑산도6.7℃
  • 구름많음완도9.3℃
  • 맑음고창7.3℃
  • 구름많음순천8.1℃
  • 맑음홍성(예)8.6℃
  • 구름조금제주11.8℃
  • 흐림고산11.5℃
  • 구름많음성산10.8℃
  • 구름많음서귀포11.6℃
  • 구름많음진주8.5℃
  • 구름조금강화7.5℃
  • 맑음양평9.5℃
  • 맑음이천9.4℃
  • 맑음인제4.3℃
  • 맑음홍천8.6℃
  • 흐림태백0.7℃
  • 구름조금정선군4.4℃
  • 구름조금제천6.6℃
  • 맑음보은7.8℃
  • 맑음천안9.5℃
  • 맑음보령6.4℃
  • 맑음부여9.2℃
  • 구름조금금산9.5℃
  • 맑음부안7.5℃
  • 구름많음임실10.0℃
  • 맑음정읍8.0℃
  • 구름조금남원11.2℃
  • 구름많음장수8.8℃
  • 맑음고창군7.5℃
  • 맑음영광군7.5℃
  • 구름많음김해시6.4℃
  • 구름많음순창군10.4℃
  • 구름많음북창원7.6℃
  • 흐림양산시7.4℃
  • 구름많음보성군9.3℃
  • 흐림강진군9.8℃
  • 구름많음장흥8.7℃
  • 구름많음해남8.9℃
  • 구름많음고흥7.8℃
  • 구름많음의령군8.6℃
  • 구름많음함양군8.5℃
  • 흐림광양시8.4℃
  • 구름조금진도군8.8℃
  • 구름많음봉화5.1℃
  • 구름많음영주5.1℃
  • 맑음문경4.9℃
  • 구름많음청송군4.1℃
  • 구름많음영덕5.6℃
  • 구름조금의성7.8℃
  • 구름많음구미8.5℃
  • 구름많음영천6.0℃
  • 구름많음경주시6.3℃
  • 구름많음거창7.3℃
  • 구름많음합천8.7℃
  • 구름조금밀양8.0℃
  • 구름조금산청7.9℃
  • 구름조금거제7.5℃
  • 구름많음남해8.3℃
기상청 제공
대한민국 축구의 미래 자랑스런 U-20 대표팀
  •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

뉴스

대한민국 축구의 미래 자랑스런 U-20 대표팀

한국축구의 새로운 역사를 썼다

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-20 월드컵 대표팀은 16일 오전 1시(한국시간) 폴란드 우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(FIFA) 폴란드 U-20 월드컵 결승전에서 우크라이나에 1-3 으로 패해 준우승에 머물렀다. 


전반 초반 이강인의 페널티킥 선제골로 기선을 제압한 한국 팀이었지만 이른 시간에 넣은 선제골이 선수들에게는 심리적으로 부담이 된 듯 보였다.

 

전반 초반 득점 이후 흐름이 잘 풀리는 줄 알았지만 오히려 부담감에 선수들의 몸이 무거워 보였고 패스의 정교함과 예리함이 그동안의 게임보다는 조금 부족해 보였다. 또한  적극적으로 경기하기보다는 안정적으로 경기하려는 모습이었는데 우크라이나는 이러한 틈을 파고들며 전반 동점골에 이어 후반 2골을 더 얻었다.

 

한국 남자 축구 사상 처음으로 FIFA 주관 대회 결승에 올랐지만, 준우승으로 대회를 마쳤다. 한국 대표팀은 FIFA 주관 대회 우승이라는 꿈은  아쉽게 좌절됐지만 새로운 역사를 썼다. 비록 우승하진 못했지만, '정정용호'는 1983년 이후 처음으로 U-20 월드컵 4강에 올랐다. 36년 만에 일이다


그리고  한국 대표팀의 이강인이 골든볼을 수상하는 기쁨을  맞이했다.

이번 대회를 2골 4도움으로 마무리한 이강인은 한국대표팀의 막내임에도  불구하고 골든볼의 주인공이 됐다.

 

이강인을 비롯한 대한민국 U-20 월드컵 대표팀 선수 모두에게 뜨거운 감사의 박수와 아낌없는 성원을 보낸다.


 







모바일 버전으로 보기